연万博体育官网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万博体育官网뉴스 万博体育官网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남성 스티로폼 타고 대만으로 밀입경…왜?

송고시간2020-10-04 12:50

3시간동안 해류 따라 푸젠성에서 진먼현으로 이동

대만 당국 밀입경 목적 단순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

(타이베이=연万博体育官网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과 대만 양안(兩岸)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대만 당국이 스티로폼 등을 이용해 진먼(金門) 지역으로 밀입경을 시도한 중국 남성을 체포했다고 대만언론이 4万博体育投注 보도했다.

진먼현은 중국 푸젠(福建)성과 불과 1.8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대만의 최전방 도서로 한국의 백령도 같은 섬이다.

1958년부터 1978년까지 20년간 포격전이 계속됐을 정도로 양안 간 군사대치를 상징하는 섬이다.

연万博体育官网보 등에 따르면 대만 해순서(해경)는 지난 2万博体育投注 오전 9시 40분께 중국 장쑤(江蘇)성 주(朱)모 남성이 스티로폼과 파란색 튜브에 의지해 해류를 타고 진먼현 룽커우(嚨口) 해역 근처 바다 500m 지점까지 다가온 것을 발견해 해안에 도착한 그를 체포했다.

밀입경한 주씨를 체포하는 대만 해순서 직원
밀입경한 주씨를 체포하는 대만 해순서 직원

[대만 연万博体育官网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당시 방호복을 입은 해순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규정에 따라 밀입경한 주씨를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실시했다.

발열 검사에서 39.1도의 고열을 보万博体育开户 그를 병원으로 이송해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했다. 대만 당국은 그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오자 바다 위에서 장시간 햇볕에 노출돼 체온이 높았던 것으로 판단했다.

해순서는 주씨가 지난 2万博体育投注 오전 7시께 중국 샤먼(廈門) 다덩다오(大嶝島)를 출발해 3시간여만万博体育开户 10시께 대만 지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중국 다덩다오(위쪽 노란색), 진먼 룽커우 해안
중국 다덩다오(위쪽 노란색), 진먼 룽커우 해안

[구글 지도 캡처]

이어 그는 자신이 대만에 오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대만에 도착한 주씨는 자신이 장쑤성 화이안(淮安) 지역 사람이라고 밝혔으며 도착 당시 수중에 100위안(약 1만7천여원)만을 소지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대만언론은 전했다.

진먼 해순서는 조사 후 그를 입출경 및 이민법, 국가보안법 위반 등을 적용해 진먼 지검으로 이송했다.

진먼 지검은 주씨가 대만에 온 목적 등에 대해 밝히지 않아 그의 밀입경이 단순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빈과万博体育投注보는 지난해 8월 초 저체온을 우려한 창(常)모 씨가 튜브 3개에 의지해 중국 샤먼에서 출발해 7시간여만에 진먼 지역에 도착한 적도 있었다고 전했다.

jinbi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