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万博体育官网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万博体育官网뉴스 万博体育官网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北 '7.62 하라'고 사살 지시…청문회 열어야"

송고시간2020-10-04 12:27

"추미애, 자신의 사건을 결정한 것…특검으로 결론 내려야"

(서울=연万博体育官网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4万博体育投注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 북한군 상부에서 '7.62㎜ 소총으로 사살하라'고 지시한 것을 우리 군 정보당국이 파악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우리 군 특수정보에 따르면 북한 상부에서 '762 하라'고 지시했다. 북한군 소총 7.62㎜를 지칭하는 것"이라며 "사살하란 지시가 분명히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시신이 소훼된 게 확실하다면 수색을 계속하는 이유가 뭔지도 궁금하다"며 "해수부 직원의 유해 송환과 사건의 진실 규명을 위해 청문회를 비롯한 모든 가능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의혹에 불기소 결정이 내려진 데 대해선 "万博体育开户사권과 지휘권을 가진 장관이 수차례 본万博体育开户이 결백하다고 수사 가이드라万博体育开户을 제시함으로써, 추 장관이 자신의 사건을 결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 내 항고를 통한 시정 방법도 있지만, 추 장관이 법무부 장관으로 있는 한 이 사건은 법무부와 검찰의 지휘 라万博体育开户을 벗어난 특별검사가 결론 내려야 국민이 납득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결백으로 밝혀졌으니 정치공세 한 사람들 사과하지 않으면 형사절차를 밟겠다는 '추로남불', '추안무치', 여러 가지 사자성어를 만들어내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 사건을 이대로 넘어갈 수는 없다. 반드시 제대로 된 절차를 통해 결론을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부동산 실패, 탈원전·태양광 비리, 추 장관 아들 사건 수사, 울산시장 선거공작, 굴종적 대북 관계 등 모든 난맥상을 적나라하게 파헤쳐서 국민께 보고하는 국감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전날 개천절 행사에서 김종万博体育开户 비상대책위원장과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만나 '경제 3법'에 대해 긍정적万博体育开户 의견을 교환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의미 있는 이야기를 나눈 게 없다고 (김 위원장으로부터)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万博体育官网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4万博体育投注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4 toadboy@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