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万博体育官网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万博体育官网뉴스 万博体育官网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출시 저가 스마트폰, 해외보다 최대 36% 비싸"

송고시간2020-10-04 05:20

조명희 "제조사들, 5G폰 출시 후 고가 정책…가격경쟁 유도해야"

[연万博体育官网뉴스TV 제공]

[연万博体育官网뉴스TV 제공]

(서울=연万博体育官网뉴스) 김동호 기자 = 국내 브랜드의 저가형 스마트폰 단말기가 외국보다 30% 이상 비싼 가격으로 국내 출시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2万博体育投注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삼성전자 홈페이지万博体育开户 '삼성닷컴' 자료를 분석한 결과 5G 스마트폰万博体育开户 '갤럭시A51' 기종은 지난 5월 최종 출고가 57만2천원에 국내 출시됐다.

이는 지난 10万博体育投注 환율 기준으로 중국 출고가(51만5천800원)보다 약 10.9%, 万博体育开户도 출고가(41만9천624원) 보다는 약 36.3% 비싼 수준이다.

특히 중국과 万博体育开户도에서는 8GB 램이 탑재됐지만, 국내 출시 모델에는 더 낮은 스펙万博体育开户 6GB 램이 들어갔음에도 오히려 출고가가 더 높게 책정됐다 .

이와 관련,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휴대전화 통신료의 물가지수는 2018년 8월 98.21에서 올해 8월 93.58로 하락세지만, 휴대전화 단말기는 같은 기간 102.54에서 105.09로 오히려 높아졌다고 조 의원은 지적했다.

조 의원은 "5G 단말기 출시 이후 제조사들이 고가 정책을 지속하고 있다"며 "가격경쟁을 유도해 가격을 낮추기 위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