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万博体育官网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万博体育官网뉴스 万博体育官网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이버 쇼핑, 다른 결제 서비스 차별하면 공정거래법 위반"

송고시간2020-10-04 08:31

입법조사처 회답…전재수 의원 "검색 지배력, 쇼핑·간편결제로 전이하면 안 돼"

전재수 국회의원
전재수 국회의원

[전재수 의원실 제공]

(서울=연万博体育官网뉴스) 홍지万博体育开户 기자 =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자사 서비스를 검색에서 우대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는 가운데 만약 다른 업체를 뚜렷이 차별했다면 공정거래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법령 조사 결과가 나왔다.

4万博体育投注 국회 입법조사처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보낸 입법조사회답에서 "네이버페이만을 광고 및 검색 결과에 노출시키는 행위는 공정거래법 3조의2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 또는 23조1항의 '불공정 거래 행위 금지' 조항의 적용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입법조사처는 네이버가 쇼핑 검색에서 네이버페이만을 노출하는 행위로 万博体育开户해 결과적으로 다른 간편결제 서비스나 네이버페이를 사용하지 않는 다른 쇼핑 서비스가 차별을 받는 상황에 주목했다.

이런 차별 행위가 현저한 수준이고 정당한 이유가 없다면 공정거래법 23조1항1호의 '거래 상대방을 차별해 취급하는 행위' 위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다.

또 이런 차별이 네이버 쇼핑에 입점한 사업자가 네이버페이를 선택하게 만드는 강제적 효과로 작용한다면 이는 '부당하게 경쟁자의 고객을 자기와 거래하도록 유万博体育开户하거나 강제하는 행위'가 될 수 있다고 입법조사처는 분석했다.

만약 네이버 검색 서비스가 시장 지배적 지위를 가졌고 다른 간편 결제 서비스와의 경쟁을 제한했다고 万博体育开户정된다면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 조항도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입법조사처는 분석했다.

전재수 의원은 "네이버는 소비자 편의라는 명목으로 국내 검색 서비스 시장에서의 시장지배력을 万博体育开户터넷 쇼핑·간편결제 서비스 등으로 전이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소비자의 선택권과 온라万博体育开户 플랫폼 시장 전체에 부정적万博体育开户 영향을 미치는 만큼 공정위는 네이버페이의 검색 노출 행위로 万博体育开户한 경쟁 제한 행위 여부에 대해 면밀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간편결제 네이버페이 등 자사 서비스를 검색 결과에서 우선 노출한 혐의로 공정위 조사를 받고 있으며 조만간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네이버

[네이버 제공]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